"비싸도 간다" 4분기 한국 여행객 3명 중 1명은 '일본' 방문 > 공지사항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지사항

"비싸도 간다" 4분기 한국 여행객 3명 중 1명은 '일본' 방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 24-02-26 11:44 조회 170 댓글 0

본문

올 겨울 해외여행 예약율 1위 국가는 '일본'으로 나타났다. 겨울 성수기에 숙박·항공권 가격이 급등했지만 일본 여행의 인기가 계속되고 있다.

12일 항공권 예약 플랫폼 스카이스캐너가 한국인 여행객이 가장 많이 검색한 연말 여행지(12월22~31일 출발 기준) 1위 국가는 '일본'이었다. 도시별 순위에서도 일본 '삿포로'가 1위를 차지했다.

교원투어가 발표한 4분기 출발 기준 가장 인기 있는 여행지 1위도 일본(16.9%)이었다.

교원투어 관계자는 "지난해 중순부터 일본 정부가 한국 여행객 대상으로 패키지 여행 허용에 이어 무비자 입국을 시행하면서 그해 4분기 최고 인기 여행지로 꼽혔다"며 "올해 4분기에도 1위를 차지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4분기 인기 일본 여행지는 '오사카'였으며 후쿠오카, 삿포로, 도쿄, 오키나와 등이 인기를 끌었다. 마쓰야마와 도아먀 등 소도시 여행 수요도 눈에 띄게 늘었다.

여행업계 관계자는 "일본여행이 결코 지금 저렴하지 않은 때이지만, 일본여행 수요가 끝없이 오르고 있다"며 "항공권 가격은 평균 기준 최소 10~20%가량 늘어난 데다 콘서트 대목으로 도쿄돔, 오사카 교세라돔, 후쿠오카 돔 등 우리나라 주경기장급에서 열리는 콘서트가 연달아 있어 숙박비도 크게 올랐다"고 말했다.

하나투어가 발표한 올 한 해(11월까지) 해외여행 송출객 수는 약 120만 명인 가운데 지역별로 살펴보면 동남아가 절반인 50%를 차지했고 일본(28%), 유럽(9%), 중국(6%) 순이었다. 단일 국가로는 일본이 가장 많았다.

최고운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해외여행 수요는 변함없이 견고한 모습"이라며 "미국과 유럽 여객수는 10월보다 각각 9%, 24% 줄었지만 일본 여객수는 노선 증편 효과로 2%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4분기 한국 출국자 3명 중 1명은 일본을 방문할 정도로 꾸준한 인기를 유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http://n.news.naver.com/article/052/0001971415?sid=102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